• 즐겨찾기 추가
  • 2019.05.27(월) 15:09
검찰, 해피벌룬 흡입·엑스터시 판매 등 6명 구속

하루 평균 500개 씩 흡입하기도
저산소증 유발 뇌손상 야기할 수도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5월 09일(목) 16:47
알루미늄 캡슐에 담긴 아산화질소 기체를 풍선에 넣어 상습 흡입(이른바 해피벌룬)한 20대 여성 등이 재판에 넘겨졌다.
광주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김호삼)는 해피벌룬 등을 흡입한 혐의(화학물질관리법 위반 등)로 A(29·여) 씨와 B(23·여) 씨 등 5명을 구속기소하고, 마약류인 엑스터시를 A 씨에게 판매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C(34) 씨를 구속 수사중이라고 9일 밝혔다.
A 씨는 2018년 12월부터 지난 3월까지 서울 등지에서 4회에 걸쳐 해피벌룬을 흡입하는가 하면 엑스터시 5회 투약, GHB(이른바 물뽕)를 1회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 씨는 지난 3월15일부터 같은 달 22일까지 서울 등지에서 하루 평균 해피벌룬 약 500개 씩 총 4000여 개를 흡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해피벌룬을 흡입했다 구속기소된 A 씨 등 5명은 모두 지인 사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C 씨는 지난 1월부터 3월 사이 A 씨에게 두 차례에 걸쳐 엑스터시를 판매한 혐의다.
해피벌룬은 쾌감 효과가 약 30초에 불과, 하루 사이 수백 개를 흡입할 수도 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검찰은 최근 유흥가와 대학가에서 20∼30대 젊은층 사이 해피벌룬을 흡입하는 사례가 급속히 확산되는 등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해피벌룬을 흡입할 경우 마비 또는 저산소증을 유발, 뇌손상을 야기하거나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실제 해피벌룬을 상습적으로 투약한 B 씨는 좌측 다리 부위에 마비증상이 나타났다.
아산화질소는 보통 의료용 보조마취제나 식품 첨가물·산업용 등의 용도로 사용된다.
미국은 아산화질소를 의료용으로만 사용하며, 개인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영국은 2006년부터 2012년 사이 아산화질소 흡입으로 17명이 사망, 2016년 5월부터 강력히 통제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7년 8월1일부터 아산화질소를 환각물질로 규정(화학물질관리법), 흡입할 경우 처벌하고 있다.
광주지검 관계자는 "인터넷이나 전화를 이용, 손쉽게 구매가 가능한 점 등이 해피벌룬의 확산을 불러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광주=김용대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